가족들과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정확히는 7월30일~8월1일 2박3일간.
청주공항에서 제주도 도착. 
숙소는 늘 그렇듯 경찰수련원.

첫날 섭지코지 말고는 가는곳마다 한산해서
'휴가철인데 왜이렇게 사람이없지 다들 해외로갔나?'
이랬는데, 마지막날 유명 해수욕장 근처로 가니까
사람들이 다 거기있더만요. 

아...그렇지 보통 여름엔 해수욕하러 다니지...
근데 우리가족은 해수욕 안하니까.

뭐 아무튼

이번엔 딱히 어디에서 들러서 뭘 하자! 라는 목적없이
-> 한두군데는 있었지만
그냥 막연히... 즉흥여행 비슷하게 놀러온거라
(원래 진도쪽으로 가려고 했는데
피치못할 사정때문에 이리로 온 거거든요
 근데 용두암이나 쇠소깍 산굼부리같이 유명한 곳은
저번에 거의 다 들름)
어디를 구경하며 즐기기 보단
'다음에 어디가지...'하고 차안에서 멍때리던 시간이 더 많았어요.
수학여행식 강행군과는 다른의미로 피곤했는데
그래도 요것도 요거 나름대로 재밌었음.

귀찮으니까 자세한 기행문은 됐고
담백하게 사진들이나 풀어야지.

1. 7월 30일.

섭지코지 ->아무데나 고깃집
->일출랜드(미천굴) ->선녀와나무꾼
->숙소에서 회&매운탕


더보기


2. 7월 31일

중문 샹그릴라 요트체험
-> 퍼시픽랜드 돌고래쇼
-> 카페들름 -> 한라산 1100고지 휴게소
-> 성읍 민속마을 갈치조림

더보기


3. 8월 1일

사려니숲길 -> 성악판휴게소
-> 순옥이네명가 물회(13000원)
-> 해안드라이브(+카페둥지)
-> 유리의성 ->공항


더보기


이제까지의 가족여행에 비해 
좀 차분하게 다녀왔던 거 같아요.

특히 내 경우엔 친구들과 여행갔다온 걸로 
설렘(?)을 80%정도 먼저 써버려가지고...
일본여행 다녀온 아부지도 그렇고.

...아니, 뭔가 이번엔
제주도 카페탐방같은 느낌이었어.
카페서 늘어져있던게 기억에 더 남아...
깜빡하고 안 적은것까지 합치면 너다섯군데 되나?
관광지에 딸려있는 카페는 다 들렀다고 보면 되니까
하여간 반년치 빙수랑 음료수를 요 2박3일동안 다먹은느낌.

근데 좋기는 좋았습니다. 요트체험도 그렇고.
쉽게 타볼 수 없는거잖아 이런 거
숙소의 에어컨도 그립고
근데 렌터카 에어컨은 안그리워

사진 정리하다보니까 막 그때가 꿈결같고 그러네요.
에이 안되지 안돼. 이제 정신차려야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 섭지코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목탄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