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글 제목에다 (1) 까지 써놓고
마치 며칠 만에 금방 다시 쓸 것처럼 해놓고선
지금 글은 한 달도 훨씬 지나서 쓰네요.

사실 저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어요;
저번 글 쓰고 나서 갑자기 일이 몰려가지고...
컨디션은 다시 엉망이 되고
(잠과 운동은 부족하고,
입은 또 물집 나고 아랫배는 다시 나오고
방치해뒀던 깨진 어금니는 드디어 쑤시기 시작하고...
치통 때문에 잠을 못 잔건 처음;
결국 오늘 치과 가서 신경치료 받았습니다.)


지금은 일이 어느 정도 일단락 됐고
또, 이대로 계속 내버려뒀다간
또 다시 블로그를 한 달 넘게 방치할 거 같아서
저번에 추려뒀던 사진들만 부랴부랴 올리기.
(주로 여행사진)
그래서 별로 근황 글이 아니게 됐네요.

참, 저번 블랙데이에는 짜파게티 먹었습니다. 간단하게.
계란프라이만 올려서. 사진은 없음.



1. 일본 여행 사진

아버지 은퇴 기념? 은퇴 축하? 가족여행인데
겨울에 일본 오키나와 갔다왔었습니다.
넵. 겨울에. (지금은 4월인데)

추우니까 덜 추운 오키나와로 갔죠.
진짜 그때 거긴 봄날씨였어요.
겨울에 비가 자주 온다는 말도 있었는데
별로 그렇지도 않았고
날씨가 너무 좋아서 곤란했음.
껴입으려고 가져간 가디건은 한 번 입어보지도 못했고
더워서 계속 팔 걷고 다녔죠.

일본 여행은 처음이었는데, 좋던데요?
막내가 정말 여러모로 수고해줘서 (운전+가이드 자처)
야... 정말로 그때 네가 고생이 많았다ㅠㅠ
올케한테도(아직도 이 호칭이 어색함) 괜히 미안...

아무튼, 패키지 여행이 아니라
우리 가족끼리 자유여행 갔는데
쇼핑도 자유롭게 다니고 <- 특히 이게 좋았음
쓸데 없는 강매도 안 당하고 쫓기듯 돌아다니지 않아도 되고
느긋하게 풍경 구경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인생 해외여행이었음.


더보기



2. 포핀쿠킨

일본에서 사왔던 거.
다른 과자들은 안 찍었는데 이건 종류별로 찍어놨음.


더보기



3. 국내여행.

이것도 겨울 아니면 초봄에 갔던 여행 사진들.


더보기


4. 기타등등

예전 같았으면 여행가서 사진을 좀 더 찍었을텐데
그동안은 잘 안찍었어요.
포스팅을 안 하다보니까 '찍어서 뭣하게?'라는 생각이 들면서
몹시 귀찮아져가지고
가장 기억에 남을 거 한 두장만 찍고 관둘 때가 많았거든요.

그리고... 위에도 썼지만 핸드폰 배터리가 너무 빨리 닳아서
(하긴 산 지가 거의 5년은 됐으니까)
배터리 아끼느라 그런 것도 있었어요.

결국 요전에 삼성프라자에서 새 배터리를 구입.
근데 이번에는 충전 단자가 말썽임;
핸드폰에 직접 연결하면 충전이 안 되고
그 뭐냐... 배터리만 따로 충전시켜주는 그거. 그것만 돼서
어떻게든 버티고는 있습니다만 귀찮아요.
배터리를 매번 갈아끼워야 하는 게.

아, 그리고 온양 여행가서
기차역에서 (기차 타고 갔었거든요)
카드지갑을 잃어버려가지고ㅋㅎㅎㅎ

네. 물론 무사히 잘 찾았으니까
지금은 'ㅋㅎㅎㅎ'라고 쓸 수 있는 거죠.
당시엔 눈앞이 깜깜했어요. 카드에 민증까지 없어졌으니까.

그래도 카드랑 민증 분실신고 + 재발급 신청했고
바로 다음날 KTX에서 카드지갑 발견했다고 해서
무사히 찾아와서 지금 집에 있습니다.
새발급 받은 카드, 민증이랑 같이...

(예전에도 버스에서 잃어버려서 종점까지 찾으러 가고
제주도에서 잃어버려서 렌터카회사가 택배로 보내주고.
잃어버려도 어떻게든 다시 찾게 되는 카드지갑.
...하고 좋아할 일은 아니구나.
처음부터 잃어버리지를 말아야지-_-;)

어쨌든 그 덕에
원래 바꾸고 싶었던 민증을 새로 바꿈.
엄청 오래전에 찍은 사진이라
여러모로 구렸었는데 잘됐지 뭐.

어... 그리고

'이게 그 도깨비인가 뭔가하는 그거냐?' 하면서
드라마 도깨비도 몰아서보고 (네. 한 달 전에)
마블 히어로 무비중에 가디언즈 갤럭시만 못봤었는데
좀 있으면 2가 나온다고 해서
요전에 다운로드 구매해서 보고 (이것도 한 달 전에)
재밌던데? 그런 이유로 2도 기대 중.

...그러다 갑자기 일폭풍이 몰아쳐서
한 달 전에 썼어야 했을 글을 지금 이렇게 적고 있는 거죠...

그 한 달 사이에 저는
면역력 떨어져서 엉망인 입주변 + 늘어난 뱃살
 + 신경치료 중인 어금니 1개
를 얻게 됐고요.

12달 중에 4월을 가장 좋아하는데
정말 순식간에 훙ㅡ하고 지나가 버렸구나ㅠ_ㅠ
집 근처 꽃들도 어느새 다 떨어져있고.
그런데 요새는 미세먼지가 너무 심해서
한가했어도 그렇게 자주 나가진 못했을 거야...
하고 긍정적으로(?) 스스로를 위로하는 중.

솔직히 다음 포스팅은
언제 하게 될 지 잘 모르겠어요.
일이 완전히 다 마무리 된 게 아니라서
언제 다시 호출당할지 모르는 거라...

아주 당연한 얘기긴 하지만,
역시 돈 벌기 힘드네요.

......

갑자기 글이 축 처지네;
뭐라고 마무리 지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아무튼 다들 건강하세요.
건강이 최고죠. 저도 건강할게요.
:)


'잡담/일기/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7/ 6 : 근황  (3) 2017.07.06
2017/ 5/ 22 : 근황  (5) 2017.05.22
2017/ 4/ 25 : 밀린 근황? (2)  (4) 2017.04.25
2017/ 3/ 14 : 밀린 근황 (1)  (5) 2017.03.14
(생존신고) 헤어롤.  (2) 2017.03.11
2016/ 4 / 12 : 여태까지 근황  (4) 2016.04.12

Posted by 목탄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