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 나이트 라이즈 (2012)

The Dark Knight Rises 
8.2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크리스찬 베일, 마이클 케인, 게리 올드만, 앤 해서웨이, 톰 하디
정보
액션, 범죄 | 미국, 영국 | 165 분 | 2012-07-19
글쓴이 평점  


네. 어제 보고 왔습니다.



=========
내딴엔 안하려고 노력했는데
그래도 스포일러가 있을지도 모름.
조심
=========



[기억에 남는 부분]

1. 알프레드 울먹울먹ㅠㅠ
   : 어르신 답게 말씀도 많으시고 어르신 답게 눈물도 많고ㅠㅠ

2. 그 여자가 좀 수상하긴 했지만 설마 그랬을 줄이야

3. 베인 안됐당

4. 유난히 나대던 그 경찰이 바로 '그 녀석'이었을 줄이야
  : 막판에 소리는 못내고 속으로 '으앏가바삭악악악' 이랬음

5. 앤 해서웨이 너무이쁨
  : 프린세스 다이어리에서 안경벗고 거듭나던 걔하고 동일인물 맞나요
    악마는 프라다..도 그렇고 메이크오버의 아이콘(?)


3D가 아니니까 눈이 편하데요. 
새삼 느꼈음.


전작 다크나이트가 베트맨이 실컷 나와줬다면
이번영화는 음... 막상 주인공이 딴곳에 가 있으니...
그리고 따라가는 액션보다는 멀찍이서 관전하는 느낌이고
(초반에 비행기씬은 정말 쩔어줬지만)

그런 부분은 좀...그냥저냥 했는데...
뻥뻥 터지고 슝슝 날라다니는 거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좀 아쉬울지도.
게다가 영화의 1/3 정도를 주인공 대신 웬 녀석이
'지가 뭐라고 저렇게 설치고 다니냐' 싶게 돌아다니고 있고...

하-지-만-

알고보니 4번이라서 그녀석 이미지 단박에 확 바뀌고
(완전 반갑다 너!! 풀네임 진짜 이쁜듯ㅎㅎ)

중후반의 반전도 그런대로
반전 자체가 놀랍고 충격이라기보단 
베인의 포지션변화(?) 땜에...
그런 '역할'에 촘 약하거든요...베인 너이자식...ㅠㅠ


...그래서- 

전체적으론 재밌고 좋았습니다.
엔딩쯤에 가서 등장인물들과 공감 팍팍이라
영화관 나갈 때 참 흐뭇했어요.


언제봐도 심슨 플랜더스같은(...) 게리올드만씨.
8년 후라서 그런지 이번엔 꽤 중후하고 병원복도 잘어울려서(?) 좋았고
브루스웨인도 초반의 털꾸데기(?) 은둔노인 모습 좋았고
물론 크리스챤베일은 수염 없어도 멋지지만.

그리고 그 경찰양반...
딱히 미들네임이 밝혀져서가 아니고
원래 싫지는 않았어요. 기특했음.


그리고그리고그리고그리고 

앤 해서웨이!!! 캣우먼!


내맘대로 역대 캣우먼들 이미지

누가 더 좋다 나쁘다..라기보단
제각자의 장단점과 매력이 있는 거 같음. 
취향따라 갈린달까

그리고
제 취향은 앤 해서웨이 캣우먼입니다!
귀여우니깐요!! (특히 성격이)
여자는 역시 새침앙큼해야 제맛이지(?)
농담도 좀 해주고.

그나저나 이분은 왜 그렇게 늘씬늘씬해...뭘 먹었지?ㅠㅠ
(그리고 왜 연관검색어에 '엉덩이'가 뜨는거야ㅋㅋㅋ
 하여간 남자들이란ㅋㅋㅋ)

캣우먼 코스튬도 멋지지만
처음 메이드복(?)이랑 중간 공항패션이 진짜 멋있었고


미셸파이퍼 캣우먼이
박쥐한테 호감은 가는데 종족차이(?)로 단념하는 야생고양이라면
(근데 배트맨2를 본지 하도 오래되서 이게 맞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앤헤서웨이 캣우먼은
박쥐가 그런대로 돌봐주고 있는 고양이?

정확히는 배트맨이
'그래그래...니 맘대로 해라 나도 모르것다'
이런 느낌이 들지만ㅋㅋㅋㅋ
그리고 그 부분이 딱 '진짜 고양이'같음.

많이 친해지면 
쥐나 참새 따위도 잡아서 가져올거 같고...(?)


미셸파이퍼는 
코스튬과 이미지가 완전 고양이 자체인데, 왠지 성격은 
동물농장에서 제보받고(?) 전문가 의견받아야 할 
그런 느낌이라서... 물론 간지는 이쪽이 작살이긴 하죠.


아무튼,
왜 삼부작 마지막편 주제에
다음편 보고싶게 영화를 만들었냐고!!
다음 내용 보고 싶다고!!

이런 놀란감독!!!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재밌게 봤습니다.
아직 안 보신 분들께 추천.

(근데 다크나이트를 못봤거나 내용이 가물가물한 분들은
초중반 스토리 잘 못따라갈듯.
제가 그랬거든요. 전편에 알프레드가 뭘 어쨌더라?)



Posted by 목탄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tz 2012.08.01 01: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캣우먼 깨알 공감이욬ㅋㅋㅋ 집고양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아실 캣우먼을 그냥 예쁜 도둑냔으로 만들어놨다고 싫어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개인적으로는 너무 매력적이었거든요 ㅋㅋ 배트맨 스타일의 인간미 넘치는 캣우먼!!이었다고 생각해요

  2. 야모 2012.08.05 02: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캣우먼 너무 매력적이죠 ♥.♥ 앤 해서웨이는 이미지 변신의 갑인듯 해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도 그렇고 말씀하셨던 프린세스다이어리도 그렇고!!
    근데 저는 사실 그보다도 조셉 고든 레빗 배우를 넘넘 좋아해서.. 어.. 이거 스포가 맞나 ? 그냥 다들 말하던데 ㅜㅜ 어 잘 모르겠는데 ㅜㅜ? 아닌가.. 이배우가 그런역으로 캐스팅된거 아마 다들.. 아실걸요 ? 저는 놀란감독이 이배우가 이제 합니다!(?) 했던걸로 들었는데.. 여튼 보시면 아시겠다시피 저는 이 배우 딱 출연 확정 되자마자 아싸 이제 갔구나!!(?) 그리고 오는구나!!(?) 싶어서 너무 좋았어요 ♥.♥ 앞으로 계속 볼수 있어서 너무너무 좋아요 ㅜㅜㅜ
    사실 저 이 글 보고싶은데 조금이라도 스포가 있을까봐 기다리다가 영화보고 와서 읽고 댓글을 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