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코카와



카코카와

멋진남자와 귀여운 여자만 등장한다나 뭐라나
아무튼 엄청 우연히 보게 된건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우분들 연기가ㅋㅋㅋ

(후지와라 케이지님 조으다
 그나저나 코야마리키야님 어째섴ㅋㅋㅋㅋㅋ)

아니 그전에 

견실한 그림체가!!

내용도!!!!

아무튼 말로만으론 설명이 불가능한
병맛애니였습니다.

짧고굵고 빠른템포가
개그만화 일화 애니랑 비슷한 느낌.



2. 우테나

보고싶다고 쓰자마자 바로 찾아봄.
대신 한꺼번에 몰아서 보진 않고 하루 3화씩만.
...해서 아직 9화까지 못봤습니다.


소녀혁명 우테나. 나나미 귀여워


내가 기억하고 있던 것 보다 훨씬
괴작이었다

'왕자님에게 반해서 왕자가 되기로 했다'라고 맘먹은
참신한 히로인 우테나가 간지나게 싸우고... 
하늘 성도 그렇고 캐릭터도 그렇고 독특하고 몽환적인 디자인. 
묘하게 미스테리하고 의미심장한 분위기가 살짝 낭만적
그리고 촘 백합틱... 
뭐 그렇게 얼추 미화시켜서 기억하고 있었는데

완전 틀린 건 아닌데...
(액션은 멋있고 캐릭터도 배경디자인도 맘에들고 색감도
 심상찮은 연출이랑)


애니 등장인물들 성격이 좀 변태같..이상한 건
예상하고 있었어

하지만 내용이... 
이것보다는 훨씬 멀쩡한 내용인 줄 알았는데...

특히 키류토가 너.
왜 난 널 멋진 놈으로 기억하고 있었을까?


메인스토리는
나름 심오하고 진지한 편이지만

가끔씩 쉬어가는 곁다리 코너랄까 
한화씩 건너가면서 개그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내가 말하고 싶은건 바로 이 개그 에피소드.


미친캥거루랑
권투장갑끼고 싸움 하지마 학생회장녀석

아니 그 전에 초등학생과 사귀지마 나나미
그리고 초등학생 너는...

...아니 지적하기 귀찮다...;


제대로 내용병맛
(작화붕괴는 애교. 쉬어가는 화니까)
그것도 의외로 웃긴병맛


아직 초반이라서 그런걸까요.
하여간 내가 기억하고 있는거랑 달라...많이 달라

아무래도 비교적 멀쩡했던 단행본의 내용에다
애니의 비쥬얼을 섞어서 기억했던 모양.

아냐 단행본도 믿을수 없어;
그것도 생각이상으로 괴상한 물건이었을지도..

...아닌데; 분명 (애니보단)
멀쩡한 순정만화물이었던거 같은데... 음;


아무튼 좀 다른의미로 기대이상이었음.

캐릭터중에선 나나미가 가장 맘에드네요.
(오프닝과 첫등장 때만 해도 이런애인줄 전혀 몰랐는데)

그리고 우테나가 확실히 성격이 멋있긴 멋있네.
가장 불쌍한 캐릭터는 사이온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 이자식 파이팅



3. 그밖에
오래간만에 천체전사 선레드를 보고.
정말 좋은 녀석들이야 뱀프장군네 괴인들은...(샤랑)
너무 좋은녀석이라서
나 자신을 반성하게 만든다...orz



역시 가끔은 이런식으로 뇌에 자극을 줘야 해.
언제부터인가 애니를 거의 안 봤거든요.



Posted by 목탄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etcat 2012.09.24 00: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테나...본 지 너무 오래되서 검 뽑는 신만 대략 기억...ㅋ 간만에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향수 돋는 애니나 게임 다시하면 뭔가 알던 것과 사뭇 다른 느낌에 신선함이...ㅋㅋ 전 요즘 역전재판 스맛버젼으로 다시하며 그런 기분을 느끼는 중입니다. ㅋ 역시 병맛코드는 세월을 넘어 즐겁군요. ( ̄▽ ̄)